검색

'이몽', 25일(토) 70분 특별 편성! 2019 FIFA U-20 월드컵 중계로 70분 방송!

- 작게+ 크게

전혜린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MBC ‘이몽’이 오는 25일(토) 70분 특별 편성된다.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독립운동가들의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본격적으로 재조명해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선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몽’ 측이 “오는 25일(토) 방송은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중계로 인해 70분 특별 편성을 확정 지었다”고 밝혀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기존 120분간 방송됐던 ‘이몽’의 금주 방송은 25일(토) 밤 9시 5분부터 70분간 13-14화가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

 

지난 화에서는 몽골의 슈바이처 유태준(김태우 분)의 스토리와 함께 그의 처참한 죽음 뒤에 ‘만주 대전투’를 승리로 이끌며 복수에 성공하는 이영진(이요원 분)과 김원봉(유지태 분)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12화 말미, 이영진이 김원봉의 아지트에 입성해 김남옥(조복래 분)-김승진(김주영 분)-차정임(박하나 분)-마자르(백승환 분)와의 만남이 보여지며 독립이라는 한 뜻을 품고 모인 이들의 목숨 건 활약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에 ‘이몽’ 제작진은 “오는 25일(토) 방송은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중계로 인해 밤 9시 5분부터 70분간 13-14화가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라고 밝힌 뒤, “오는 방송에서는 경성에 돌아온 이요원이 일본 총독부 상층부에 깊숙이 침투할 예정이다. 동시에 폭탄 제조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유지태와 함께 하는 독립운동이 더욱 치열해질 예정이다. 평소처럼 연속 방송을 기대한 시청자분들은 여전히 뜨겁고 흥미진진한 본 방송으로 아쉬움을 달래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출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등 믿고 보는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독립운동가들의 활약을 본격적으로 담으며 연일 높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