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숙제가 된 날 5

- 작게+ 크게

문예당
기사입력 2004-07-15



최 선생에게 띄운 편지

세상에는 아무 것도 얻을 것이 없다는 사람이
길을 떠났습니다
어느 날 먼데서 들려 오는 종소리에
문득 걸음을 멈췄습니다
이상하게도 그 종소리는 여짖 느껴 보지 못했던
신비로운 세계를 그려 내고 있었다
그는 배고픔도 갈증도 모두 있고 마음 어귀에
서 있는 종탑의 줄을 당기기 시작 했습니다
놀라웁게도 조용한 평화가 마음 구석구석
둥글게 퍼져 나갔다
그는 끊임 없이 줄을 당겼다

그러나 나는 몇칠 후 종탑 아래 하얗게 죽어 있었다
마을 사람들이 무지하게 몰매를 했던 것이다
사람들은 그가 죽일 정도로 미웠을 것이다
끊임없이 귀성을 때리는 종소리가 그들에게는
무슨 의미가 있었을까




출전 : 하늘열림전의 소곡
           그림.글  이수  
             시화집(詩畵) ‘하늘 열림전의 소곡’은  모루아트 예술제에서
           직접 구매 할 수 있습니다.

모루아트 퍼포먼스 축제 제1탄 7월 19일(월) ~ 7월 25일(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