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투명 유리알

- 작게+ 크게

문예당
기사입력 2004-07-15



너 눈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내 언저리에 고운 빛

네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물위의 그림자

녹고 또 녹아 이슬이된 맨살이
지겨운 가난에 황폐한 거적을 벗었다

스스로의 허무런 념(念)의 잔토가
세상의 핏발을 씻어

차갑게 식다가
식다가 끝내 말조차 잃고

껍질 벗기운 목숨인 냥
빛으로만 있다.




출전 : 하늘열림전의 소곡
           그림.글  이수  
             시화집(詩畵) ‘하늘 열림전의 소곡’은  모루아트 예술제에서
           직접 구매 할 수 있습니다.

모루아트 퍼포먼스 축제 제1탄 7월 19일(월) ~ 7월 25일(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