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 2

- 작게+ 크게

문예당
기사입력 2004-07-15



스스로 닫은 문이
갈수록 견고한 철옹성이 되어
한 낮의 빛살 조차 머물 수 없는 아득한 방에는
들푸른 향내도
이슬 맻힌 밤하늘 잔치도 없다





출전 : 하늘열림전의 소곡
           그림.글  이수  
             시화집(詩畵) ‘하늘 열림전의 소곡’은  모루아트 예술제에서
           직접 구매 할 수 있습니다.

모루아트 퍼포먼스 축제 제1탄 7월 19일(월) ~ 7월 25일(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