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춘만발 콘서트 -

- 작게+ 크게

이혜용 기자
기사입력 2019-06-27

올해 신설된 '청춘만발 콘서트'는 오는 7월 3일(수)부터 6일(토)까지 4일간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으로 진행된다. 다시 보고 싶은 검증된 아티스트 그루브앤드(groove&), 올담 그리고 헤이스트링(Hey string)이 첫 번째 청춘만발 콘서트의 출연자로 단독 무대를 갖는다. 콘서트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전통을 계승하고 재해석한 그들의 대표 레퍼토리와 더불어 2017-2018 참가 청춘만발 아티스트와의 신선한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

 

▲  청춘만발 콘서트   © 문화예술의전당

 

정동극장 청년국악인큐베이팅 사업의 확장!

<청춘만발 콘서트청춘만발에 의한청춘만발을 위한즐겁고 유쾌한 만남

 

()정동극장(극장장 손상원)의 청년국악인큐베이팅 사업 <청춘만발>이 올해로 3회를 맞이한다해를 거듭할수록 다채롭고 실력 있는 전통기반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청년국악인큐베이팅 사업 <청춘만발>은 경연 무대뿐 아니라 콘서트까지 한층 더 다양하고 풍성한 기획으로 관객과의 만남을 준비했다.

 

올해 신설된 <청춘만발 콘서트>는 오는 7월 3()부터 6()까지 4일간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으로 진행된다다시 보고 싶은 검증된 아티스트 그루브앤드(groove&), 올담 그리고 헤이스트링(Hey string)이 첫 번째 청춘만발 콘서트의 출연자로 단독 무대를 갖는다

 

콘서트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전통을 계승하고 재해석한 그들의 대표 레퍼토리와 더불어 2017-2018 참가 청춘만발 아티스트와의 신선한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마지막 날 진행되는 토크 콘서트는 기획자가 바라보는 국악의 현황과 청년국악인들의 고민 해결을 위한 고민 상담소 등 이 시대의 전통과 국악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폭넓은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소리꾼 이상화가야금 아티스트 박경소연희꾼 안대천이 참여하여 선후배 간의 한바탕 이야기판을 펼칠 예정이다.

 

경연의 시작젊은 예술가의 실험적 구성으로 만드는 기발한 첫 무대

전통을 안고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로 대중과 소통하다

 

젊은 국악인들의 첫 무대를 지원하는 본 사업은 지난 3, 4월 진행된 공모 접수와 1차 심사를 거쳐 총 14개 팀이 선정되었다. 7월 11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주 목금요일 공연 팀들에게 50분의 단독 공연의 기회를 제공공간 및 기술 지원홍보마케팅사진 및 영상 촬영 등 앞으로의 활동에 바탕이 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청년국악인들로만 이루어진 라인업인 만큼 각 팀별전통에 대한 파격적인 실험과 시도가 눈에 띈다총 14개의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아티스트들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의 자화상을 기악성악연희음악극 등 다양한 형식과 구성으로 그려낼 예정이다두 달간의 실연 심사를 거쳐 선발된 우수아티스트 4팀에게는 창작지원금이 각 400만원씩 지급되며공연 팀의 색깔에 맞는 1:1 멘토링을 진행한다완성도와 기량을 높인 무대를 10월 <청춘만발 페스티벌결선 무대에서 선보이게 된다여기서 ‘2019 올해의 아티스트를 선정총 800만원의 창작지원금과 차기년도 정동극장 기획공연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장기적 차원의 지원 방안도 마련하였다.

 

2019년 <청춘만발>을 시작으로 이후의 행보가 기대되는 젊은 국악인들의 재기 발랄한 창작 실험 무대는 인터파크를 통해 1만원에 예매 가능하다자세한 내용은 정동극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문의) 02-751-15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