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썩은 정부’의 극명한 표상으로, 조 후보자를 임명하라 '성난 민심을 가벼이 취급하지 마라 '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논평

- 작게+ 크게

이현화 기자
기사입력 2019-08-22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이 '성난 민심을 가벼이 취급하지 말기 바란다'는 대변인 논평을 발표했다. 이에 전문을 입수해서 공개한다.

 

▲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 문화예술의전당



성난 민심을 가벼이 취급하지 말기 바란다
 
 
청와대와 여당의 ‘조국 엄호’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도 없음은 물론 국민들에 맞서겠다는 처사일 뿐이다.
 
이 정도로 의혹이 드러났으면 시급히 사퇴를 하고 국민에게 사과를 하고 상황을 수습해야 하는 것이 정상적인 판단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의 태도는 성난 민심과 너무나도 동떨어져 있으며, 참으로 안하무인 그 자체이다.
 
지금 국민들은 오히려 ‘썩은 정부’의 극명한 표상으로, 조 후보자를 임명하라고 하고 있는 지경이다.
 
대통령은 17번째로 국회 청문회를 무시하고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 강행해 보기 바란다고 경고하고 있다.
 
‘조국 임명 강행’은 곧 문재인 정부의 ‘무덤’이 될 것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를 안고 ‘늪’으로 빠져들 것이라는 국민들의 역설적인 경고이고 지탄이고 개탄이다.
 
국민을 무시하고 오만에 빠져있으며 자아도취의 관성에 젖어있는 청와대는 가히 섶을 지고 불로 뛰어드려 하고 있다.
 
부디 성난 민심의 화염을 가벼이 취급하지 말기 바란다.
 
국민들의 순수한 충고와 명령을 무시한다면, 오직 국민의 저항만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2019. 8. 21.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