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체부,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계기 국제인문포럼 개최

- 작게+ 크게

우미옥 기자
기사입력 2018-01-15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이하 평창올림픽)를 한 달여 앞두고 18개국 60여 명의 국내외 작가들을 비롯한 200여 명의 문인들이 한데 모여 평화를 이야기하는 자리가 열린다. 

 

▲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계기 국제인문포럼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서울대학교(총장 성낙인, 이하 서울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직무대행 류지호, 이하 진흥원)과 함께 오는 1월 19일(금)부터 22일(월)까지 서울대학교와 평창 한화리조트에서 2018 국제인문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서 ‘세계의 젊은 작가들 평창에서 평화를 생각하다-자연, 생명, 평화의 세계를 위하여’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분쟁, 빈곤, 생태, 문화다양성 등 인류사회의 오랜 고민에 대해 논의하고 그 속에서 평화의 의미와 가치를 모색하는 자리이다. 특히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맞물려 평창올림픽이 '평화와 문화의 올림픽'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의미를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1. 19. 개막식에서 소설가 김연수, 터키 작가 하칸 귄다이 기조발표

 

  1월 19일(금) 오후 6시부터 9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서울대 성낙인 총장의 환영사와 문체부 도종환 장관의 축사로 시작해 소설가 김연수와 터키 출신 작가 하칸 귄다이의 기조발표로 이어질 예정이다. 포럼에 참여하는 국내외 작가 외에도 고은 시인, 유안진 시인을 비롯한 문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포럼의 시작을 축하한다. 

 

소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