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현대무용단 - 온라인 현대무용 콘텐츠- < 봄의 제전 > 온라인 상영회, 무용수 셀프영상 < 혼자 추는 춤 > 등

- 작게+ 크게

이혜경 기자
기사입력 2020-04-13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남정호)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관객과 출연제작진의 안전을 위하여 4월 < 오프닝 >과 6월 <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공연을 잠정 연기했다. 무대에서 직접 관객을 만나는 대신, 국립현대무용단은 온라인을 통해 현대무용의 매력을 대중에게 알리는 다양한 콘텐츠를 모은 ‘댄스 온 에어 DANCE ON AIR’를 선보인다. 

 

▲ 국립현대무용단 온라인상영회_봄의제전  © 문화예술의전당

 

■ <봄의 제전> 온라인 상영회

 

안성수 안무가의 <봄의 제전>은 2018년 초연과 2019년 재연에서 큰 호응을 얻은 작품이다. 러시아 작곡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음악 ‘봄의 제전’을 바탕으로 안무한 이 작품은, 땅의 풍요를 기원하며 제물을 바치는 러시아 이교도들의 제의를 안성수 안무가의 탁월한 감각으로 재해석한다. 여성 사제가 건장한 남성을 제물로 삼는다는 역발상적 해석을 바탕으로, 원초적인 에너지와 섬세한 춤사위가 뒤섞여 폭발하는 무대를 만들어낸다. 4월 20일(월) 오후 8시 네이버 TV와 네이버 V CLASSIC, 4월 21일(화) 오후 8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또한 이번 온라인 공연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후원하는 기부 독려 안내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 무용수 셀프영상 ‘혼자 추는 춤’ 온라인 홈트레이닝 ‘유연한 하루’

국립현대무용단은 작품 영상 상영뿐 아니라 현대무용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국립현대무용단의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시간 속에서 현대무용과 친밀해지는 기회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 문화예술의전당

‘혼자 추는 춤’ 中 무용수 권요한 ,‘혼자 추는 춤’ 中 무용수 서일영

 

‘혼자 추는 춤’은 현대무용수 25명이 셀프로 촬영한 무용 영상을 릴레이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각자의 공간에서 홀로 춤추는 영상을 통해 무대 밖 무용수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4월에 공연 예정이었던 <오프닝>의 두 작품 ‘봄의 제전’과 ‘비욘드 블랙’ 무용수들과, 6월 내한 예정이었던 스페인 안무가 랄리 아구아데의 신작을 위해 선발된 무용수들이 참여한다. 4월 13일(월)부터 국립현대무용단 유튜브 등에 매일 공개된다. 

 

참여 무용수: 김민지, 김민진, 김성우, 김현, 박휘연, 서보권, 서일영, 이유진, 천종원(이상 ‘봄의 제전’)

     김연아, 김준기, 박지희, 장소린, 최예원, 최정홍, 한대교, 함희원(이상 ‘비욘드 블랙’)

     권요한, 류진욱, 서동솔, 손지민, 유재성, 이대호, 이현석, 정철인(이상 ‘랄리 아구아데 신작’)

 

‘유연한 하루’는 온라인 홈트레이닝 콘텐츠다. 남정호 예술감독과 2020년부터 연습감독으로 함께하는 현대무용가 안영준의 진행으로, 스트레칭부터 현대무용의 다양한 동작까지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영상을 5월 13일부터 매주 수·금요일(5주) 선보일 예정이다. 

 

  © 문화예술의전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