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재유행 위험에도 불구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

- 작게+ 크게

전혜린 기자
기사입력 2020-06-28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6월 28일(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COVID_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문화예술의전당

 

프로스포츠의 경우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계속 이어왔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하고,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