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반(反)조국 백서' 출간... 진중권·김경율 등 공저

- 작게+ 크게

경영희 기자
기사입력 2020-08-24

 

 

'반(反)조국 백서'도 출간된다... 진중권·김경율 등 공저, '조국 사태'를 비판적으로 분석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가 오는 25일 출간됐다.

 

▲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반(反)조국 백서' 출간... 진중권·김경율 등 공저  © 문화예술의전당



강양구 미디어 전문 재단 TBS 과학 전문 기자,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5명이 공동으로 집필했다.

 

 

회계사인 김 대표는 '조국 사태'에 대한 참여연대의 침묵에 분노해 이 단체를 탈퇴했고 권 변호사 역시 이에 관한 민변의 미온적인 태도에 실망해 정권 비판에 나섰다고 한다.

 

황우석 박사의 연구 부정 의혹을 보도했던 강 기자와 기생충학자이면서 사회 현안에 관해 목소리를 내온 서 교수, 현 정권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 맞서는 SNS 활동을 활발히 펼쳐온 진 전 교수도 '조국 사태'에 관해 비슷한 문제의식을 갖고 책의 집필에 참여하게 됐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인사들이 펴낸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일명 '조국 백서'·오마이북)은 출간 직후인 8월 둘째 주 교보문고의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20위에 진입했고 그다음 주에는 9위로 올라섰다.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라는 부제가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전문 분야별로 필진 가운데 한 명이 사회를 보고 두 명이 대담하는 형식으로 엮어졌다.

 

전체 7개 장 가운데 1~3장은 미디어와 지식인 그리고 팬덤 정치를 다룬다. 저자들은 "2019년 8월의 '조국 사태'로 인해 우리는 미래사회의 비전에 대한 토론과 합의는커녕 '청와대냐 검찰이냐'는 선택을 강요하고 정의와 상식의 기준 자체를 바꿔버리는 언어도단과 '비상식의 상식화'를 체험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4~5장은 금융자본과 사모펀드 문제를 분석한다. 김 대표는 "자본시장 플레이어들이 익명으로 하는 불투명한 투자활동이나 경영에 참여한 회사의 자금 횡령을 돕는 가림막 역할을 한 것이 사실상 사모펀드 제도였다"고 지적했고 권 변호사는 "공직자윤리법은 다양한 자본시장의 등장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는 낡은 규정들이 많고 특히 사모펀드의 규제는 전무한 상태"라고 비판했다.

 

6~7장에서는 5명의 필자가 모두 참여해 '586 정치 엘리트와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토론했다. 저자들은 "'진보적 시민단체'로 불리던 곳에서 이전에 '우익 관변단체'가 하던 일을 하고 있다"면서 "진보세력은 거의 10년 동안 집권했고 문재인 정부도 벌써 집권 3년을 넘어가면서 이들이 새로운 기득권층으로 사회에 뿌리내렸다"고 진단했다.

 

 

조선비즈

'반(反)조국 백서'도 출간된다... 진중권·김경율 등 공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4/2020082403044.html

 

 

▲     ©문화예술의전당

 https://www.facebook.com/jungkwon.chi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