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쩜 이렇게나 다른 공익신고자 대우, 막말, 신상털기... 에라이!!!

- 작게+ 크게

경영희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공익신고자'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한번 읽으면서 그 추운 겨울 아이들과 함께 왜 촛불을 들었는지..생각해보시는 시간되었으면합니다.
 
윤지오 씨가 장자연 씨 증인을 자처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했다.  
모임을 주도한 안민석 의원은 윤 씨 같은 성범죄 사건 비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규정하겠다며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경찰은 신고인의 신변 보호를 위해 24시간 전담 경호팀을 구성했다. 
숙박료 명목으로 호텔에 지급된 돈만 927만 원. 
그러나, 윤지오 씨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2012년 4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의혹이 제기됐을 때 백혜련 의원은 총리실 주무관에 대해 “공익신고자 보호법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했었다.  
문재인 정권의 국민권익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미복귀 의혹을 증언한 당직사병을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황희 의원 등 여당에선 "단독범으로 볼 수 없다"라는 등 막말을 퍼부으며 신상을 털었다.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
 
이것은 공익을 위해 용기를 발휘한 것인가 아니면 돌팔매질을 당할 일인가.

▲ 조수진의원  © 문화예술의전당


 

▲ 조수진 의원, 소개     ©문화예술의전당

▲ 조수진 의원     ©문화예술의전당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chosujin2020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의료,시민단체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빚 1000조 시대 여는 문정부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국민의힘     ©문화예술의전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