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론 조작 수혜자" 반격에… 與, 文정권 정통성 지키기 안간힘, 세계일보, "드루킹은 누구꺼야?"

- 작게+ 크게

경영희 기자
기사입력 2021-07-27

與 ‘김경수 유죄’ 文 불똥 차단 안간힘

송영길 “선거 전문 조직의 사기극”

재수감 김경수 “제자리로 돌아올 것”

 

안철수 "드루킹 사과 없는 文 대통령, 진실 밝혀라", 한국경제, "文 정권,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

https://www.lullu.net/35550

 

윤석열 "'드루킹 수혜자' 文대통령, 남일처럼 회피·침묵", 머니투데이,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테냐'"

https://www.lullu.net/35549

 

 

▲ 미래,  © 문화예술의전당

 

26일 더불어민주당은 ‘친문 적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의혹 유죄확정이 문재인정권의 정통성 논란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고 나섰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규탄이 이어졌다. 윤 전 총장이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론 조작의 유일한 수혜자”, “진짜 책임자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며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을 이번 사건의 책임자로 겨냥한 데 대한 반격이다.

 

송 대표는 “윤석열 예비후보가 김 지사의 대법원 선고와 관련해 문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등 선거 결과 부정 선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포문을 열었다. 송 대표는 “국가기관이 대대적이고 조직적으로 댓글 작업을 해 선거에 개입한 것과 드루킹이라는 선거 전문 조직이 김 지사를 이용해 벌인 사기극과 어떻게 이걸 비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박근혜정부의 국가정보원 댓글 공작 사건과 이번 사건은 성격이 다르다는 것이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문 대통령을 끌어들여 막무가내 구태정치를 하고 있다”면서 “할 줄 아는 것은 정부를 저주하고 비난하는 것뿐이라는 윤석열 정치의 한계를 자백하며 스스로 자폭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이날 자신의 SNS에 “대선불복의 밑자락을 깔아 문재인정부의 정통성을 훼손하려는 정치적 선동에 불과하다”고 윤 전 총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윤 전 총장의 댓글 조작 사건 책임론 거론과 관련해 “별도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김 전 지사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 이후 “입장이 없다”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지난 21일 대법원이 징역 2년 형을 최종 선고한 지 5일 만이다. 갈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의 그는 평소와 달리 머리를 짧게 자른 모습이었다. 김 전 지사는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재수감 전 마지막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서 진실이 바뀔 수 없고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을 확신한다”는 말을 남기고 교도소로 들어갔다.

 

  © 문화예술의전당

 

세계일보

"여론 조작 수혜자" 반격에… 與, 文정권 정통성 지키기 안간힘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0&oid=022&aid=0003604099

 

▲ 미래  © 문화예술의전당

누구보다 공정과 정의를 사랑했던 노무현 대통령님-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 https://www.lullu.net/34342

 

이재명 “공정한 룰이 작동하고 부패와 특권이 없는 정상 사회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공직자의 직무” https://www.lullu.net/33136#

 

국민은 위선과 무능을 단죄하는 촛불을 들고 나설 것, 맨 앞에는 벼락 거지가 된 이땅의 청년들이 설 것 - 안철수  https://www.lullu.net/3546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