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은 댓글 공동체 밝혀라” 원희룡, 조선일보, '경제공동체" 對 '댓글 공동체' 빰빠빰~

- 작게+ 크게

경영희 기자
기사입력 2021-07-27

野, 드루킹 사건 ‘文책임론’ 제기

與는 “선거결과 부정 선동” 반발

"여론 조작 수혜자" 반격에… 與, 文정권 정통성 지키기 안간힘, 세계일보, "드루킹은 누구꺼야?"

https://www.lullu.net/35578

 

▲ 요즘, 어리버리 어버버벙 악당두목들과 그 일당들을 물리치고 최후에 웃는 정의의 사도 윤석열 타이거마스크    ©문화예술의전당

▲ 요즘, 어버버버 어러버벙 악당두목과 그 일당들을 물리치고 최후에 웃는 정의의 사도 윤석열 타이거마스크     ©문화예술의전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시작으로 야권 인사들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드루킹 일당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연일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문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선거 결과 부정 선동”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최측근이 대법원 확정 판결을 받고 재수감되었는데 왜 문 대통령은 말이 없느냐”라며 “문 대통령이 댓글 공동체에 대해 알고 있는 대로 국민 앞에 나와 밝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경인선' 회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경인선에 가자’고 외쳤다.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경인선은 당시 드루킹 김동원씨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친문 단체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 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는데 이는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 아니다.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했다.

 

민주당 측은 즉각 반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에게 경고합니다'란 글을 올리고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 대선 불복 정치 선동을 중단하라”고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국가기관이 대대적이고 조직적으로 댓글 작업을 해 선거에 개입한 것과 드루킹이 김 지사를 이용해 벌인 사기극을 어떻게 비교할 수 있느냐”고 했다. “윤석열 정치의 한계”(강병원 최고위원), “역대급 망언”(김영배 최고위원)이라는 말도 나왔다.

 

한편, 윤 전 총장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월주(月珠) 스님 영결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월주 스님이 (나눔의 집 사건으로) 큰 상심을 했고 (이것이) 대상포진으로 이어져 결국 폐렴으로 입적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군사 독재 정권보다 정교하게 국민의 자유를 말살했다”고 말했다. 이는 수사기관의 불기소에도 월주 스님이 이사장으로 있던 나눔의 집에 행정처분을 내린 이재명 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금산사를 방문해 “(나눔의 집 문제를) 빨리 해결하려고 했는데,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 문화예술의전당



조선일보

원희룡 “文대통령은 댓글 공동체 밝혀라”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0&oid=023&aid=00036296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문화예술의전당. All rights reserved.